홈으로contactus로그인회원가입시작페이지설정사이트맵ENGLISH
한국ywca연합회 로고
한국YWCA연합회 서브비주얼
섬김,나눔,살림의 삶은 우리를 하나로 묶는 희망입니다.
한국YWCA연합회
소식나눔
한국YWCA연합회
성명서/보도자료
HOME > 소식나눔 > 성명서/보도자료 > 성명서/보도자료
 
제목 [공동성명서]대북식량지원에 대한 여성들의 요구
작성자 관리자
글정보 Hit : 187, Date : 2019/05/17 10:02

대북식량지원에 대한 여성들의 요구: 

인권과 인도주의적 지원은 그 시기를 놓쳐서는 안된다.

지금 당장 대북식량지원을 추진하라!!

    

북한의 식량위기가 심각하다는 소식을 지난 5월 3일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와 세계식량계획(WFP)이 발표한 '북한의 식량안보분과 보고서'를 통해 접한 지 벌써 보름이 지났다.

    

이 보고서에 의하면 북한의 식량 생산이 2008년 이후 최저 수준이며, 북한 주민의 43%에 해당하는 1,090만 명이 식량 부족에 시달리고, 생후 6개월에서 23개월까지 어린이들 중 3분의 1이 하루 최소량의 식사만 공급받고, 그 결과 어린이 5명 중 1명은 만성적 영양실조에 시달리고 발육 부진이 우려된다.

    

통일부는 지난 5월 14일 대북지원단체 관계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통일부장관이 북한주민에 대한 동포애와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식량지원을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밝히고 "다만 대북 식량지원에는 국민적 공감과 지지가 필요한 만큼 국민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여 추진할 계획"이라는 점을 설명했다고 한다.

    

여성들은 대북식량지원에 대해 충분히 공감하고 지지하며 아래와 같이 요구한다.

    

1. 대북식량지원의 골든 타임을 놓치지 말고 꼭 필요한 시기에 지원해야 한다. 

5월부터 9월까지 식량 사정이 악화되는 춘궁기가 시작되었다. 이미 시간이 부족하다. 여러 가지 절차로 당장 결정을 해도 최소 2개월이 걸린다는 것이 통일부의 설명이다. 통일부는 시간을 단축할 수 있는 중앙정부 차원의 식량 지원 결정을 빨리 내려 시행하고, 또 지자체와 대북지원단체들이 효과적으로 신속하게 북한에 식량을 전달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

    

2. 대북식량지원의 정례화를 통해 북한의 만성적 식량 위기 극복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북한의 식량위기는 만성적인 것이며, 올해에도 가뭄으로 인해 식량 생산이 더 낮아질 가능성이 예상된다. 따라서 정부와 지자체, 그리고 대북 인도적 지원단체가 거버넌스를 통해 식량지원의 정례화, 제도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또한 ‘퍼주기 논란’을 불식시키기 위해서 차관 방식 혹은 물물교환 방식을 통해 상호 윈윈하고 신뢰조성을 통해 한반도 생명공동체가 수립을 위한 구체적 발걸음이 시작되기 되어야 한다.

    

3. 대북 인도적 지원 문제는 한국 정부의 자율적 결정을 통해 이뤄져야 한다. 

인도주의는 적과 우리를 구별하지 않는다. 북한 주민의 43%가 식량 부족에 시달리며 어린이의의 1/3이 최소 식량을 공급받고 있는 상황에서, 북한식량지원 문제를 한미워킹그룹에서 논의하는 것이야말로 매우 비인도적인 처사이다. ‘인도주의와 정치를 분리해야 한다.’고  데이비드 비즐리 유엔 세계식량계획(WFP) 사무총장이 13일 김연철 통일부 장관을 만나 밝혔듯이, 북한식량지원과 같은 인도적 지원 문제를 한미워킹그룹 의제에서 제외시키고 한국 정부가 자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는 의제로 전환해야 한다.

    

2019년 5월 16일

    

경기여성단체연합, 경남여성단체연합,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 대구여성회, 부산여성단체연합, 성매매문제해결을위한전국연대, 수원여성회, 여성사회교육원, 울산여성회, 전국여성연대,정의당 여성위원회, 제주여민회, 평화를만드는여성회, 포항여성회, 한국여성노동자회,한국여성단체연합, 한국여성민우회, 한국여성의전화, 한국한부모연합, 함께하는주부모임, 한국YWCA연합회

South Korean Women Demand Immediate Food Aid to North Korea

Statement by South Korean Women’s Organizations

 

It has been over fifteen days since the UN Food and Agriculture Organization (FAO) and the World Food Program (WFP) warned of a food crisis in North Korea in its May 3 report.

 

According to the report, North Korea's food production fell to its lowest since 2008, with food shortages affecting 10.9 million people, or 43% of North Koreans. Only one third of children between the ages of 6 months and 23 months receive the minimum amount of meals daily. One in five children suffers from chronic malnutrition and is at risk of underdevelopment.

 

On May 14, the South Korean Ministry of Unification declared that it would address the issue of food aid to the North Korean people “on the basis of brotherly and humanitarian principles." Yet it added that the food aid plan would be “implemented in full conformity with national opinions” and therefore hinged on “national sympathy and support for aid to North Korea.”

 

  1. 1.      As women, we fully support food aid to North Korea and demand the following:

Do not delay food aid to North Korea. The period from May to September is a critical farming window. Time is running out. The Ministry of Unification warned that even an immediate decision on food aid would take at least two months to implement procedurally. We urge the Ministry to press the central government for a swift decision on food aid, and to help local governments and civil organizations to deliver food to North Korea effectively and quickly.

 

  1. 2.      Prepare a plan for regular aid to help overcome North Korea’s recurrent food crises.  North Korea suffers recurrent food crises and it is expected that food production will further fall this year due to drought. Therefore, the central government, local governments, and humanitarian aid organizations should plan for regular and institutionalized food aid. Also, there should be concrete steps to establish a life community on the Korean Peninsula based on mutual benefit and on confidence-building.

 

  1. 3.      The South Korean government should decide on humanitarian assistance to North Korea in a sovereign manner. There should be no distinction between friend-or-enemy. With 43% of North Koreans suffering from food shortages and one-third of children only receiving the minimal amount of food for survival, it would be inhumane to subject food aid to political conditions set by the United States and South Korea related to the denuclearization process. "We must separate humanitarianism and politics," said David Beasley, Secretary-General of the United Nations World Food Program (WFP), on May 13, when he met with the Minister of Unification Kim Yeon-chul. The South Korean government should make its own sovereign decisions to send humanitarian aid to North Korea free from politics.

 

May 16, 2019

 

Kyunggi Women's Association United, Kyungnam Women's Association United, Daegu Kyungbuk Women's Association United, Daegu Women’s Association, Busan Women's Association United, National Solidarity against Sexual Exploitation of Women, Suwon Women’s Association, Korea Women’s Center for Social Research, Ulsan Women’s Association, Korea Women's Alliance, Justice Party Women Committee, Jeju Assocation for Women’s Rights, Women Making Peace, Pohang Women’s Association, Korean Women Workers Association, Korean Women’s Association United, Korean Womenlink, Korea Women’s Hot Line, Korean Hanbumo Association, House Wives Meeting Together, National YWCA of Korea, Korean Women’s Movement for Peace

 

 

 
작성자   비밀번호
 
  • 한국YWCA연합회 (우 04538) 서울시 중구 명동길 73 한국YWCA연합회
  • TEL 02-774-9702~7 FAX 02-774-9724 E-MAIL koreaywca@ywca.or.kr
  • COPYRIGHT(C) YWCA ALL RIGHTS RESERVED. FOR QUESTION AND COMMENT SEND E-MAIL TO WEBMASTER
이용약관개인보호정책